Home > 고객지원 > 공지사항

공지사항 뭐니뭐니해도 밥이 보약입니다~
2013-01-10 17:31:10
관리자 <> 조회수 384

‘암 잡는 약초’?… 효도 하려다 부모님 잡는다

 
 
효능을 허위로 표기하거나 과장한 건강기능식품 광고들이 넘쳐나면서 피해를 보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사진에 들어간 광고들은 기사의 특정 사실과 관련 없음. 김낙중 기자 sanjoong@munhwa.com

“건강기능식품이라면 이제 쳐다보고 싶지도 않습니다. 비슷한 방식으로 현혹하는 제품광고가 너무 많아요.”

지난해 10월 김모(여·55) 씨는 체중감량에 도움이 되는 건강기능식품을 찾다 제품을 직접 복용해 효과를 봤다는 판매자를 만나 그의 권유로 300만 원 상당의 다이어트 식품을 구매했다.

하지만 식사를 거르지 않고 다이어트를 할 수 있게 해 준다는 당초의 광고와 달리 기능식품을 먹은 지 얼마 안 돼 구토와 어지럼증이 발생해 복용을 중단해야 했다. 환불을 요구하기 위해 판매자를 찾았지만 그의 행적을 찾을 수 없었고 연락도 두절됐다.

지난해 7월 대구에 거주하는 김모(65) 씨도 비슷한 일을 겪었다. 효도관광 중 방문했던 녹용농장에서 노화 방지에 효험이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녹용엑기스를 구매해 복용했지만 이후 호흡곤란이 일어났고 지병인 전립선 질환이 악화되는 부작용으로 큰 고생을 했다.

2011년 5월에는 당뇨와 고혈압을 앓고 있던 권모(당시 56세) 씨가 치료에 효험이 있다는 광고를 보고 노상에서 구입한 건강기능식품을 복용한 후 사망한 사례가 한국소비자원에 보고되기도 했다.

웰빙 바람 속에 건강을 위해서라면 돈을 아끼지 않는 소비자를 노리는 허위과장 건강기능 제품들이 범람하고 있다. 이런 제품들은 대부분 무허가 제품이거나 위생이 좋지 않은 환경에서 만들어지고 있어 복용 후 건강을 해쳤다는 신고가 잇따르고 있다.

10일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광고자율심의기구에 따르면 지난해 지면광고를 대상으로 심의한 결과, 총 644건의 문제성 광고를 적발했다. 이 중 건강기능식품이 150건(23.3%)을 차지해 가장 많았으며 특히 20건은 위반 수위가 심각해 광고중지 결정 처분을 받기도 했다.

심의기구 관계자는 “광고중지 결정은 그 위반 수위가 매우 심각한 경우에만 해당하는 것인데 2011년엔 건강기능식품의 광고중지 결정이 1건이었으나 지난해에는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말했다. 광고중지 결정을 받은 20건 중 18건은 지난해 9월부터 12월 사이에 집중적으로 소비자들에게 노출됐다.

광고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암 잡는 약초의 강력한 세포 재생력을 통해 고혈압과 당뇨, 정력 강화에 탁월’ ‘말기암도 이겨내는’ ‘단 7일이면 평생 치매, 중풍 걱정 없이 산다’ ‘(제품)한 잔이면 1시간 후 당 수치가 바로 내려간다’ 등의 표현이 나온다.

또 수년간 당뇨 또는 고혈압으로 고생했거나 말기암을 앓고 있던 환자가 제품을 먹고 씻은 듯이 회복했다는 등의 그럴 듯한 체험담까지 싣고 있다. 남성 성기능 강화를 주장하는 제품 광고 중에는 ‘7일 복용 후 놀라운 효과’ ‘의사 처방 없이 남성 사이즈 증가’ ‘크고, 딴딴하고, 길게’ 등의 표현과 함께 전혀 부작용이 없는 점을 강조한 것도 적지 않았다.
 

이와 관련, 국내 한 대형 제약사의 연구개발 책임자는 “이런 제품은 아직까지 세상에 나오지도 않았고 나올 수도 없다”며 “만병통치약으로 선전하는 광고들은 허위 과대광고”라고 말했다. 현재까지 당뇨와 고혈압, 치매를 완치할 수 있는 치료제는 개발되지 않았다. 새로운 기전의 약물들이 개발되고 있으나 현재로서는 상태를 악화시키지 않고 정상 범위를 벗어나지 않도록 도움을 주는 수준에 불과하다.

그는 “정력에 좋다고 선전하는 건강기능식품 광고의 경우 발기부전치료제처럼 일시적으로 발기력을 키우는 작용이 있는지는 추가적인 확인이 필요하다”면서 “그러나 광고처럼 즉각적인 효과를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지적했다.

편도준 광고자율심의기구 기획실장은 “판매원의 주소조차 파악하기 어려운 이런 문제광고가 버젓이 여러 매체에 전면광고로 실리고 있다”며 “이런 광고는 암이나 당뇨, 고혈압 등의 질환으로 고생하는 환자와 가족들을 두 번 울리는 일이며 부작용으로 인해 구매자의 큰 피해가 우려된다”고 말했다.

최근 3년간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접수된 건강식품 관련 소비자 위해정보는 2009년 404건에서 2010년 451건, 2011년 772건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10월까지 613건이나 접수됐다.

한국소비자원은 건강기능식품을 섭취하기 전에 의사나 약사 등 전문가와 상담을 하고, 건강기능식품 인증마크 획득 여부와 함께 성분(또는 영양소), 알레르기 반응 등 섭취 시 주의사항과 유통기한 등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특정 질병을 치료한다거나 제품의 효능을 지나치게 장담하는 허위·과대광고에 소비자들이 현혹되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노기섭 기자 mac4g@munhwa.com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집단수집거부 이용약관 사이트맵

  상호 : 153방문요양센터  |  대표 : 김장수  |  사업자등록번호 : 852-13-00925
 주소 : 서울특별시 광진구 자양로30길 14 구의동 2층  |  Tel : 010-5508-0795  |  개인정보관리자 : 박미령  |  이메일 : 153care@daum.net
                                                                                         Copyrightⓒ 153방문요양센터.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