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고객지원 > 공지사항

공지사항 노화를 부르는 치명적인 음식
2013-10-16 18:39:42
관리자 <> 조회수 371

 

열량은 높고 영양은 거의 없는 첨가물이 가득한 음식을 먹으면서 당신의 몸은 늙어가고 있다


 


설탕은 천연 과일즙으로!

설탕을 많이 섭취하면 혈당을 급격하게 올리고, 우리 몸은 갑자기 올라간 혈당을 낮추기 위해 인슐린을 과다 분비한다. 인슐린 덕분에 다시 혈당이 떨어지긴 하지만 피로, 두통, 집중력 저하, 불안, 초조 등 설탕 섭취를 부르는 저혈당 증세가 나타난다. 또 인위적으로 정제한 설탕 속에는 비타민이나 미네랄, 섬유질 등이 전혀 없어 몸에 저장된 치아와 뼈에서 칼슘을 꺼내 보충하기 때문에 충치와 골다공증이 생긴다.
▶ 정제된 설탕뿐 아니라 요리에 들어간 물엿, 과당, 포도당, 올리고당도 몸에 좋지 않다. 설탕 대신 조청 같은 비정제당을 먹는 것이 몸에는 더 좋다. 양파, 꿀이나 물엿, 배즙이나 파인애플즙, 키위즙 같은 과일즙도 훌륭한 단맛을 제공한다. 양파는 강력한 항산화 효과를, 과일즙은 고기를 부드럽게 하는 연육작용을 하면서 소화가 잘되게 돕는다. 꿀은 미네랄도 풍부하다.

쌀 대신 잡곡밥

비타민과 미네랄, 섬유질까지 풍부한 쌀. 하지만 우리가 보통 먹는 백미는 쌀을 10번 깎아낸 것이다. 쌀의 겉껍질과 씨눈까지 모두 제거되어 영양분이 거의 없고 열량만 높다.
▶ 보리에는 쌀의 5배나 되는 섬유질이 들어 있어 노폐물을 빨리 배출시키고, 변비를 없앤다. 게다가 보리에는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베아글루이라는 수용성 식이섬유와 비타민 B군, 필수 아미노산인 트립토판, 활성산소의 독성을 없애 노화와 암을 예방하는 셀레늄 등이 들어 있다.
▶ 밥에 콩을 넣어 먹는 것만으로도 필요한 영양을 섭취하는 데 부족함이 없을 정도로 콩은 완전식품에 가깝다. 천연 여성호르몬인 이소플라본과 인삼의 약효 성분과 같은 사포닌은 흥분을 가라앉히는 천연 진정제 역할을 하기도 한다. 불포화지방산인 레시틴과 리놀산은 몸에 쌓인 콜레스테롤을 녹여 배출해 동맥경화, 고혈압, 뇌졸중 예방에 도움이 된다.

우유 대신 해조류와 채소

우유는 소화를 더디게 한다. 또 우유를 많이 마시는 사람이 오히려 골다공증에 걸릴 확률이 높다. 우유를 마셨다고 칼슘이 몸에 흡수되는 것은 아니다. 산성식품인 우유를 많이 마시면 산을 중화하기 위해 알칼리성 미네랄인 칼슘이 필요한데, 이를 대부분 치아나 뼈에 저장하고 있는 칼슘에서 가져가 오히려 뼈가 약해진다. 우유 속 칼슘이 잘 흡수되게 하려면 알칼리성 무기질이 풍부한 식품과 함께 먹는다.
▶ 해조류에는 칼슘이 풍부하며 해조칼슘은 흡수율도 높다. 고구마줄기 말린 것은 칼슘이 우유의 11배, 육류의 124배 들어 있다. 무말랭이, 시래기 등 채소 말린 것도 좋고, 시금치 같은 푸른잎 채소와 냉이, 호박, 당근, 연근, 우엉 등의 채소에는 질 좋고 흡수가 잘되는 칼슘이 풍부하다.

햄과 소시지

햄과 고기는 방부제, 발색제, 결착제로 만든다. 오래 걸리는 염장이나 훈제 대신 화학방부제를 넣고 발색제인 아질산염 나트륨까지 넣어 풍미 좋게 만든다. 염장이나 훈제 과정에서 수분이 빠지면서 특유의 쫄깃하고 탄력 있는 식감은 결착제인 인산염으로 대신한다. 인산염은 칼슘 흡수를 방해하는 것은 물론, 뼈나 치아 속 칼슘까지 빼앗아 인산칼슘으로 변신한 후 체외로 빠져나간다. 덕분에 칼슘과 나트륨의 균형을 깨뜨려 신진대사에도 문제가 생기고 뼈와 치아를 부실하게 하며 성격을 예민하게 만든다.
▶ 햄이나 소시지, 어묵을 요리에 사용하기 전 뜨거운 물에 데치면 방부제인 소르빈산을 어느정도 줄일 수 있다. 열량도 약간 낮아진다. 데치는 것이 번거롭고 맛을 떨어뜨려 꺼려진다면 팔팔 끓는 물을 끼얹는 것도 방법이다.

만나면 몸의 노화를 부르는 식품
스테이크+버터=콜레스테롤 상승



스테이크용 안심과 등심은 지방이 많아 부드럽고 맛도 좋다. 단, 지방이 많은 만큼 고열량과 콜레스테롤 위험에서 안전할 수는 없다. 버터 역시 마찬가지. 콜 레스테롤이 높은 데다 트랜스지방이 많은 버터로 스테이크 요리를 하면 입에서는 부드럽게 살살 녹겠지만 혈액은 부드럽게 흐르지 않는다.

라면+콜라=칼슘 결핍

콜라와 라면은 칼슘의 흡수를 방해한다. 라면은 화학적으로 칼슘과 잘 결합하는 성질이 있어 칼슘 부족을 일으키기 쉽다. 즉, 라면을 먹고 후식으로 콜라를 마신다면 몸 안에 저장된 칼슘까지 모조리 끌어들여 뼈와 치아를 약하게 만들어 골다공증과 충치가 생길 수 있다.

우유+초콜릿=생활 습관병

우유와 초콜릿은 둘 다 유지방이 풍부한 식품이다. 밀크 초콜릿은 물론 다크 초콜릿도 부드러운 맛을 내기 위해 유지방이 들어가기 때문. 유지방은 천연 지방이지만 과잉 섭취하면 비만과 고혈압, 고지혈증 등이 생길 수 있다.

치즈+땅콩=칼슘 손실

짭짤하고 고소한 치즈와 땅콩은 맥주 안주로 그만이다. 그러나 두 가지를 함께 먹으면 열량이 높고 지방도 많다. 땅콩에는 인이 100g당 398mg으로 많이 들어 있어 치즈와 함께 먹으면 인산칼슘이 만들어져 칼슘이 손실되기 쉽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집단수집거부 이용약관 사이트맵

  상호 : 153방문요양센터  |  대표 : 김장수  |  사업자등록번호 : 852-13-00925
 주소 : 서울특별시 광진구 자양로30길 14 구의동 2층  |  Tel : 010-5508-0795  |  개인정보관리자 : 박미령  |  이메일 : 153care@daum.net
                                                                                         Copyrightⓒ 153방문요양센터.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