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고객지원 > 공지사항

공지사항 교통사고 및 치매노인 실종 예방
2017-05-30 09:24:16
관리자 <> 조회수 313

‘세계 실종아동의 날’이 있다.
5월 25일이 바로 그 날인데 1983년 미국에서 제정되었고 그만큼 해외에서도 실종신고가 많아 이에 대해 관심을 갖고 예방하자는 취지다.


우리나라도 매년 2만 건에 이르는 실종신고가 접수되는데 가정의 달인 5월에 가장 많은 실종신고가 들어오고 있다.

 

뿐만 아니라 장애인이나 치매노인 신고도 꾸준히 들어오고 있어 경찰은 실종수사팀을 만들어 초기부터 적극적인 수색을 통해 대부분의 실종신고를 해결하고 있다.


하지만, 모든 실종자를 찾을 수가 없어 경찰은 2012년부터 실종에 대비해 ‘지문·사진 사전등록제’를 운영하고 있는데 미리 지문과 사진, 보호자의 연락처 등을 등록한 후에 실종아동이나 치매노인을 발견했을 때 신속히 보호자에 인계해 주는 제도이다.

 

보통 경찰서 여성청소년계에서 실종아동 지문을 등록하고 있지만 가까운 지구대·파출소에서도 등록을 할 수 있고, 스마트폰 ‘안전드립’ 어플을 통해서 언제, 어디서나, 누구나 쉽게 가족의 지문을 등록할 수 있다.


한 번 등록해 놓으면 어플을 통해 점점 성장하는 아이의 사진 수정도 가능하고 실종사건이 발생했을 때 찾는 시간 단축과 무엇보다 찾을 가능성이 높다.

 

내 아이를 사랑한다면 지금이라도 소중한 내 아이의 지문을 등록하는 건 어떨까?[이재홍 경사 천안서북서 여성청소년과]

출처 - 충남일보

22일 오전, 전곡선사박물관에서 노인 3백여 명을 대상으로 교통안전 캠페인과 노인학대 예방캠페인과 장애인들과 치매노인 실종예방을 위한 신발부착 형 인식표를 배부했다.

이날 교통안전교육에서는 무단횡단 하지 않기, 대중교통 승하차 시 주의 점, 인도에서 신호가 바뀐 후 길 건너기, 저녁 통행 시 밝은 옷 입기 등 일상생활에서 교통사고예방을 할 수 있는 교통안전교육을 실시하고, 고령인구가 많은 지역 특성을 반영, 신발에 실종예방을 위한 인식표를 부착하여 배부하였으며, 또한 사회적 약자인 노인들을 상대로 노인 학대 예방을 위한 캠페인을 병행, 실시했다.

이날 노인들에게 부착을 해 준 슈즈버클은 2016년도 연천경찰서가 실종 (치매·장애인)예방을 위해 자체 제작한 신발 부착 형 인식표로 대상자 발견을 용이하게 위한 것이다.

연천경찰서 김정환 생활안전과장은 “다양한 색상의 버클을 부착한 치매노인이 연천 지역을 배회하면 순찰 경찰관과 주민들이 더 쉽게 알아차릴 수 있어 실종사고 예방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매일 일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집단수집거부 이용약관 사이트맵

  상호 : 153방문요양센터  |  대표 : 김장수  |  사업자등록번호 : 852-13-00925
 주소 : 서울특별시 광진구 자양로30길 14 구의동 2층  |  Tel : 010-5508-0795  |  개인정보관리자 : 박미령  |  이메일 : 153care@daum.net
                                                                                         Copyrightⓒ 153방문요양센터.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