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고객지원 > 공지사항

공지사항 위험요인은 줄이고, 보호요인은 강화
2018-06-08 09:13:23
관리자 <> 조회수 193
 
 
 

범세계적인 고령화로 인해 치매환자 수는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Alzheimer’s Disease International(이하 ADI)에 따르면, 2013년 기준 지구촌에는 4천435만명의 치매환자가 있고, 2030년에는 7천562만명, 2050년에는 1억3천546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고 한다. 그리고 특히 아시아 지역이 타 지역에 비해 치매환자 수도 많고 증가율도 높다고 알려져 있다.



운동·독서 꾸준히 챙기고 
생선·채소 골고루 먹어야 
절주·금연은 필수 사항 
머리 다치지 않도록 조심  
사회활동으로 소통하고  
혈압·혈당 등 정기적 체크 
해마다 치매검진도 받아야
 


국내 치매환자 수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 2012년 치매유병률조사’에 따르면 2015년 기준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인인구 중 약 64만8천명이 치매를 앓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향후 17년마다 두 배씩 늘어 2024년에는 100만, 2041년에는 200만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고 한다.

치매 발병률은 인구 1천명 당 연간 7.9명으로 매 12분마다 1명의 새로운 치매환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고, 이로 인해 2015년 기준 9.79%인 치매 유병률도 2020년에는 10.39%, 2040년에는 11.9%, 2050년에는 15.06%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나이대별로 보더라도 치매 유병률은 65∼69세에서는 1.3∼3.6%이나 85세 이상에서는 30.5∼33.2%로 연령에 따라 급격히 증가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피할 수 없는 질병이 된 치매. 치매는 무엇보다도 예방이 중요한 질병이므로, 예방 관련 수칙을 제대로 숙지하는 것이 필요하다. 치매 예방의 핵심은 위험요인을 줄이고 보호요인을 강화하는 것으로, 간단한 생활습관의 변화를 통해서도 치매의 발병위험을 낮출 수 있다.

중앙치매센터는 치매 예방과 관련 ‘3권(勸, 즐길 것)·3금(禁, 참을 것)·3행(行, 챙길 것)’ 수칙을 내세우고 있다. 

우선 3권은 운동, 식사, 독서다. 운동은 일주일에 3번 이상 걷는 것이 중요한데, 알츠하이머병의 위험요인에 대한 한 연구에 의하면 20분의 고강도 운동을 주 3회 이상 또는 30분의 중강도 운동을 주 5회 이상 하는 성인의 경우 그렇지 않은 성인과 비교해 치매위험이 1.82배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나 있다.

식사는 생선과 채소를 골고루 챙겨 먹는 것이 필요하다. 노인의 인지건강에 영향을 주는 생활습관 요인에 대한 논문 150편 이상을 분석한 한 연구는 생선, 채소, 과일, 우유 등의 섭취가 인지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보인다고 보고했다. 독서도 중요하다. 편지쓰기, 독서 및 영화·공연 관람과 같은 문화·취미활동 등 뇌세포를 지속적으로 자극해줄 수 있는 두뇌활동을 꾸준히 즐겁게 지속하는 것이 필요하다. 

3금은 절주, 금연, 뇌손상 예방으로 나타낼 수 있다. 

술은 한 번에 3잔보다 적게 마셔야 한다. 적당한 수준을 벗어난 과음과 폭음은 인지장애의 확률을 1.7배 높이고, 중년기부터 많은 음주를 한 사람의 경우 노년기에 인지장애를 보일 확률이 2.6배 높다. 또한 과음이나 습관적인 음주는 인지기능손상으로 인한 알코올성 치매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

담배 역시 끊는 것이 좋다. 흡연자의 치매 발병 위험은 비흡연자에 비해 1.59배 높다. 또한 현재 흡연을 하는 사람은 비흡연자에 비해 2년 후 알츠하이머 치매에 걸릴 확률이 3배 높다. 마지막으로 머리를 다치지 않도록 조심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의식을 잃을 정도의 뇌손상을 경험해본 경우 그렇지 않은 경우에 비해 치매위험이 1.18배 높아진다. 

3행은 건강검진, 소통, 치매조기발견을 의미한다.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3가지를 정기적으로 체크하는 것이 중요한데 20∼79세에 제2형 당뇨를 진단받은 성인은 그렇지 않은 그룹에 비해 치매위험이 1.46배 높아진다. 또한 35∼64세에 고혈압을 앓게 된 사람과 BMI가 30kg/㎡ 이상으로 비만이 된 성인은 각각 치매위험이 1.61배, 1.6배 증가한다. 따라서 고혈압, 당뇨, 비만과 같은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정기적인 건강검진이 필요하다. 지속적으로 사회활동을 하고 사람들과 꾸준히 소통하며 만나는 것도 중요하다. 중년에는 활발한 사회활동을 했으나 노년에 그 빈도가 떨어지는 사람의 경우 치매에 걸릴 확률이 1.9배 높다.

해마다 보건소에서 치매 조기검진을 받는 것 역시 챙겨야 한다. 치매를 조기에 발견해 적극적으로 치료·관리할 경우 치매환자는 건강한 상태를 더욱 오래 유지해 삶의 질을 높일 수 있으며, 가족들은 돌봄에 대한 부담이 줄어든다. 치매조기발견을 위해 보건소에서 무료로 진행하는 치매선별검사(만 60세 이상 누구나)를 이용하거나 치매 의심증상에 대해 알아두는 것도 도움이 된다.

/전준혁기자 jhjeon@kbmaeil.com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집단수집거부 이용약관 사이트맵

  상호 : 153방문요양센터  |  대표 : 김장수  |  사업자등록번호 : 852-13-00925
 주소 : 서울특별시 광진구 자양로30길 14 구의동 2층  |  Tel : 010-5508-0795  |  개인정보관리자 : 박미령  |  이메일 : 153care@daum.net
                                                                                         Copyrightⓒ 153방문요양센터.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