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고객지원 > 공지사항

공지사항 작년 노인장기요양보험 59만명 인정…1인당 급여비 110만원
2018-09-03 09:04:53
관리자 <> 조회수 163

 지난해 노인장기요양보험 인정자가 59만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수급자 1인당 월평균 급여비는 110만3000원이었다. 

 

23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발간한 '2017 노인장기요양보험 통계연보'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말 기준 의료보장 인구 중 65세 이상 노인은 731만명으로 1년 전보다 5.3% 증가했다. 장기요양급여 신청자는 8.8% 증가한 92만 명, 인정자는 12.6% 증가한 59만명으로 나타났다.

 

 

노인인구보다 신청자와 인정자 증가율이 더 높아 노인인구 대비 인정률은 5년 전 6.1%에서 지난해 8.0%로 늘어났다. 

노인장기요양보험 인정자는 58만5000명으로 각 인정등급별 인원구성은 1등급 4만3000명, 2등급 8만명, 3등급 19만6000명, 4등급 22만4000명, 5등급 4만2000명이었다. 4등급 인정자가 전체의 38.3%로 가장 많고 3등급, 2등급, 1등급, 5등급 순으로 나타났다.

장기요양보험 총 연간 급여비(본인일부부담금+공단부담금)는 5조7600억원으로 전년보다 15.1% 증가했고, 공단부담금 5조937억원으로 공단부담률은 88.4%이었다.

연간 급여이용 수급자는 57만9000명으로 전년대비 11.3% 증가했다. 급여이용 수급자 1인당 월평균 급여비는 110만3000원으로 1년 전보다 3.3%, 급여이용 수급자 1인당 월평균 공단부담금은 97만5000원으로 전년 대비 3.5% 늘어났다. 

공단부담금 5조937억원 중 재가급여는 2조6417억원으로 전체대비 점유율 51.9%, 시설급여는 2조4520억원으로 48.1%를 차지했다. 

세부 유형별 점유율은 재가급여는 방문요양이 1조8916억원, 시설급여는 노인요양시설이 2조1971억원으로 가장 높았다. 전년 대비 공단부담금 증가율은 재가급여 21.2%, 시설급여 9.6%였다. 

지난해 장기요양기관 인력은 약 9.6% 늘어났다. 근무하는 요양보호사는 34만명으로 전년대비 8.8% 증가했으며, 의사는 30.6%, 사회복지사는 26.2% 늘었다.

장기요양기관은 2만개소가 운영되고 있으며 재가기관은 1만5000개소(74.0%), 시설기관은 5000개소(26.0%)로 나타났다. 전년대비 재가기관은 6.1%, 시설기관은 2.3% 각각 증가했다.

장기요양보험료 부과액도 3조2772억원으로 1년 전에 비해 6.0% 늘었다. 직장보험료는 2조7569억원, 지역보험료는 5203억원이었다. 세대 당 월평균보험료는 6581원으로 전년 대비 3.2% 증가했다. 

지난해 장기요양보험료 징수액은 3조2772억 원으로 누적징수율 99.4%를 달성했으며, 직역별로 나누어 보면 직장은 99.6%, 지역은 97.9%이었다. 

 

출처: http://www.newspim.com/news/view/20180823000213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집단수집거부 이용약관 사이트맵

  상호 : 153방문요양센터  |  대표 : 김장수  |  사업자등록번호 : 852-13-00925
 주소 : 서울특별시 광진구 자양로30길 14 구의동 2층  |  Tel : 010-5508-0795  |  개인정보관리자 : 박미령  |  이메일 : 153care@daum.net
                                                                                         Copyrightⓒ 153방문요양센터.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