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고객지원 > 공지사항

공지사항 헛것이 보이고 밤에 증상 심한 '루이소체 치매'
2018-09-06 09:04:47
관리자 <> 조회수 199

파킨슨병 증상을 동반하는 것이 가장 큰 특징
건망증과 감별이 쉽지 않아 65세 이상이라면 정기적인 인지기능검사 필요해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 시청률 34%를 기록하며, 주말드라마 1위를 지키고 있는 KBS 드라마 ‘같이 살래요’가 종영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장미희(이미연 역)의 실감나는 치매 연기가 안방 극장을 눈물바다로 만들고 있다. 치매 환자 역할을 실감나게 연기하면서 극의 긴장감을 더하는 한편, 유동근(박효섭 역), 박선영(박선하 역) 등과의 케미로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만든 것.

이처럼 시청자들이 드라마에 몰입하여 공감하면서 장미희가 겪고 있는 치매에 대한 관심 역시 높아졌다. 듣기에도 생소한 루이소체 치매는 어떤 질환일까. 이 치매는 신경세포 내에 생기는 비정상적으로 응집된 신경섬유단백질의 축적으로 인해 발생하는 것으로 다른 치매와 구분되는 가장 큰 특징은 파킨슨병 증상을 동반 한다는 것이다. 정확하게는 치매가 발병한 후 파킨슨병 운동기능저하가 동반되는 것인데 동반되는 시기가 명확하게 정해진 것이 아니기 때문에 더욱 주의해야 한다.

파킨슨병 증상이 동반된다는 것 때문에 파킨슨병 치매와 혼동할 수 있는데 파킨슨병 치매의 경우 파킨슨병이 먼저 발병한 후 1년 이후에 치매 증상이 나타나기 때문에 치매가 먼저 발생하는 루이소체 치매와 구분이 가능하다.

루이소체 치매는 파킨슨병의 대표증상인 보행장애, 떨림 등의 운동기능저하와 함께 또 다른 특징으로는 인지기능 저하 증상이 나타난다. 이에 따라 주의를 인식하지 못하거나 얼이 빠져 보이는 등 주의력, 명료함에 심각한 장애를 보인다. 또한, 반복적으로 사람, 동물 등의 헛것을 보는 환시나 환각을 겪게 되는데, 다른 치매들과 달리 이러한 증상이 초기부터 발생하고, 밤에 증상이 심해지는 것이 특징이라 하겠다.

특히 증상이 심한 경우라면 ‘먹을 것을 주지 않고, 굶긴다’, ‘나를 죽이려고 한다’, ‘누가 내 물건을 빼앗아 갔다’ 등의 망상으로 남을 의심하는가 증상까지 나타나기도 하는데, 지속적으로 유지되는 것이 아니라 증상의 기복에 따라 정상과 비정상을 반복한다.

박지현 세란병원 신경과 뇌신경센터 부장은 “루이소체 치매 자체는 드물지만, 파킨슨병환자에게는 흔한 초기 증상인 보행장애가 동반되면서, 수면장애, 환각, 환시 등의 증상이 정신질환으로 오인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건망증, 일반치매와의 감별이 쉽지 않기 때문에 65세 이상이라면 정기적인 인지기능검사를 통한 초기 발견이 중요하며, 질병이 확인된 이후에는 적극적인 치료를 통해 증상이 악화되는 것을 막고, 치매와 파킨슨병에 대한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첨언했다.
 

출처: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hm&sid1=102&sid2=59b&oid=018&aid=0004191485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집단수집거부 이용약관 사이트맵

  상호 : 153방문요양센터  |  대표 : 김장수  |  사업자등록번호 : 852-13-00925
 주소 : 서울특별시 광진구 자양로30길 14 구의동 2층  |  Tel : 010-5508-0795  |  개인정보관리자 : 박미령  |  이메일 : 153care@daum.net
                                                                                         Copyrightⓒ 153방문요양센터.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