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고객지원 > 공지사항

공지사항 노인 위암환자 '내 나이가 어때서'...80대도 복강경 수술하면 합병증 적어
2018-10-30 09:03:14
관리자 <> 조회수 365

- 나이가 들수록 각종 장기 기능 저하와 상처, 스트레스로부터의 회복 능력도 떨어져
- 고령 환자 수술시에는 젊은 사람보다 수술전 신체기능에 대한 꼼꼼한 체크가 중요
- 위내시경을 이용한 위암 검진으로 위암 사망률 낮출 수 있어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 선(77)모 씨는 고혈압, 당뇨뿐만 아니라 심방세동(부정맥) 등으로 항응고제를 포함한 여러 종류의 약을 복용하고 있다. 담낭염으로 담낭절제술, 게실염으로 막창자 절제술, 구강암 수술도 받았다. 최근에는 혈변이 생겨 검사를 해보니 위암이 발견됐다. 게다가 수술 전 검사에서 대장암도 함께 발견돼 위아전절제술과 우측 대장 절제술로 위와 대장을 절제했다.

◇ 수술후 합병증 예방, 걷기운동이 좋아

위암 발생률은 지난 2011년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추세다. 하지만 2015년 전체 암 중 발생률 1위로 아직도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고 있는 암 중 하나다. 최근 인구의 구조가 고령화 됨에 따라 노인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특히 대부분의 암은 나이가 들수록 발생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에 환자의 고령화가 심화되고 있다. 위암 환자의 평균 나이는 60세 정도인데, 2017년 중암암등록본부 자료에 따르면 2015년 기준 35세에서 64세까지의 위암 발생률은 10만명당 약 59명인 반면 65세 이상에서는 10만명당 약 228명으로 급속히 증가하는 것을 볼 수 있다.

권인규 강남세브란스병원 위장관외과 교수는 “나이가 들수록 각종 장기의 기능도 저하되고, 상처나 스트레스로부터의 회복 능력도 떨어지게 된다. 또 각종 질환을 동반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 이러한 이유로 고령 환자는 수술 후 합병증에 취약할 수 있기 때문에 수술에 있어서 젊은 사람보다 수술 전 기본 신체기능에 대해 꼼꼼히 체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장시간의 수술은 여러 합병증과도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에 불필요한 과정이나 절제를 최소화 하고 수술 시간을 단축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수술 후 합병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고령일수록 걷기 등의 활동과 운동을 빨리 시작할수록 좋다. 수술 후 폐렴 등 호흡기계 합병증도 종종 발생할 수 있는데, 이 역시 고령환자는 취약할 수 밖에 없다.

최근 80세 이상의 환자도 개복 수술이 아닌 복강경 수술로 안전하게 수술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다수 발표됐는데, 복강경 수술은 심호흡, 기침, 가래배출, 조기 보행 등이 가능해 호흡기계 합병증 예방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

◇ 만 40세부터 2년마다 내시경검사 권장

앞에 소개한 선 모 씨는 위암과 함께 대장암이 같이 발견됐는데 이처럼 한 환자가 다른 장기에 두 가지 이상의 암이 진단된 경우를 중복암이라고 한다. 2가지 암이 동시에 진단되거나 1가지 암을 치료하는 도중이나 완전히 치료가 끝난 후에 다른 암이 발생하기도 한다. 중복암 역시 나이가 들수록 발생 가능성이 높아지는데, 한 연구결과에 의하면 60세 이상 위암환자에서 다른 장기에 암이 진단된 경우가 약 10%에 달했다. 인구 고령화에 따라 더욱 많은 환자가 중복암을 경험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또 위암으로 위 절제 수술을 받은 후에도 남아있는 위에서 또 암이 진단되는 경우를 잔위암이라고 하는데, 잔위암 역시 인구 고령화와 위암 장기 생존자들이 많아지면서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이미 복부 수술 과거력이 있다면 장 유착 등으로 인해 수술이 더 어려워질 수 있다. 또한 과거에 받은 수술에 대한 이해가 충분히 있어야 수술 중 예상치 못한 상황을 최소화 할 수 있다.

위내시경을 이용한 위암 검진은 위암사망률을 낮춘다. 환자대조군 연구에서는 약 54%, 코호트연구에서는 약 65% 감소시키는 것으로 보고하고 있다. 현재 건강검진 권고안에 따르면 만 40세부터 74세까지 2년마다 내시경을 통한 건강검진을 권장하고 있다. 75세 이상은 위암 검진의 효과에 대한 근거가 불충분해 권장하고 있지 않다. 그러나 2016년 통계청 자료를 보면 75세 노인의 기대여명은 12.6년, 80세의 기대여명은 9.3년으로, 75세 이상의 노인도 비교적 장기간 생존할 확률이 높다.

최근에는 고령의 위암 환자가 늘고 그에 따른 치료도 적극적으로 시행되고 있기 때문에 수년 내로 75세 이상의 건강검진 효과에 대한 근거가 마련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물론 그 전이라도 위암을 의심할 만한 증상이 있다면 즉시 내시경 검사를 받아야 한다.

권인규 교수는 “이제는 고령 환자의 수술에 있어서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라는 말처럼 절대적인 나이보다는 환자가 갖고 있는 기저질환이나 전반적인 컨디션이 더 중요한 요소”라고 강조했다.

 

출처: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hm&sid1=102&sid2=59b&oid=018&aid=0004238145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집단수집거부 이용약관 사이트맵

  상호 : 153방문요양센터  |  대표 : 김장수  |  사업자등록번호 : 852-13-00925
 주소 : 서울특별시 광진구 자양로30길 14 구의동 2층  |  Tel : 010-5508-0795  |  개인정보관리자 : 박미령  |  이메일 : 153care@daum.net
                                                                                         Copyrightⓒ 153방문요양센터.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