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고객지원 > 공지사항

공지사항 심한 기침·재채기…척추건강 영향 미칠 수 있어
2018-12-13 09:08:26
관리자 <> 조회수 198

고관절도 '감기'가 걸린다
어린 아이 '일과성 활액막염' 발병 주의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 겨울철 본격적인 한파와 함께 감기 환자가 늘고 있다. 문제는 감기 이후 ‘후유증’이다. 보통 폐렴 같은 연관 질환을 생각하기 쉬운데, 감기 후 뜻밖의 관절 통증이 나타날 수 있다. 면역력이 떨어진 상태에서 관절에 바이러스가 침투해서 생기는 질환으로 감기나 폐렴을 앓은 후 관절이 아픈 경우가 있다. 기침이나 재치기를 하다가 몸이 들썩이면서 복압이 높아지고 척추에 무리가 가 급성 요통 등 뜻밖의 통증이 발생할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감기 후 아이가 다리 통증 호소하면

어린이에게 보행이상과 불편 증상 및 통증이 나타날 경우 가장 흔한 진단은 ‘일과성 활액막염’이다. 일명 ‘고관절 감기’라 불리는 일과성 활액막염은 성인에게는 드물지만, 10세 이하의 어린아이에게 흔하게 나타난다.

12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최근 3년(2015~2017년)간 일과성 활액막염 전체 환자 중 10세 이하가 약 57%를 차지했다. 주로 3~8세 사이에 발병하는데 여아보다 남아에게 자주 발생한다. 아이가 감기를 앓고 아무 이유 없이 갑자기 사타구니나 다리, 엉덩이 뼈 부위에 아픈 증상을 호소하면 의심해 볼 수 있다. 밤에 통증이 심해지는 경향이 일부 있으며, 심하면 다리를 절기도 한다. 일과성 활액막염이 의심되면 아이 다리를 바깥쪽으로 벌리거나 안쪽으로 돌릴 때 통증이 더 심해지는지, 한쪽 다리를 다른 쪽 다리에 겹쳐 ‘4자’ 모양으로 만들었을 때 통증이 유발되는지 관찰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일과성 활액막염은 특별한 치료 없이도 안정을 취하면 사라지는 경우가 많다. 백지훈 목동힘찬병원 정형외과 전문의는 “증상은 평균적으로 10일 정도 나타나고, 대부분 4주 이내에 자연적으로 사라진다. 하지만 비슷한 증상을 갖고 있는 다른 질환일 수 있기 때문에 전문의에게 적합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기침·재채기로 갑작스러운 급성 요통 생길 수도

감기 환자 중 평소 허리가 약한 사람은 척추 건강 관리도 빠뜨려서는 안된다. 기침이나 재채기를 하면 순간적으로 복부에 많은 압력이 가해지고, 복압 상승은 허리 근육을 수축하면서 인대를 긴장시킬 수 있다. 척추뼈 사이에서 외부 충격을 흡수해주는 역할을 하는 허리 디스크에도 압력이 전달된다. 디스크 압력이 높아지면 순간적인 충격으로 디스크가 돌출하고, 돌출한 디스크가 주변 신경을 자극하며 통증이 생길 수 있다. 평소 허리가 약하거나 허리 질환이 있는 사람이라면 틈날 때마다 허리 운동을 하며 척추가 경직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

재채기나 기침으로 인해 허리 통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복압을 낮출 수 있는 자세를 미리 취하는 것이 요령이다. 앉아 있을 때는 무릎을 손으로 잡은 채 허리를 숙여주고, 서 있을 때는 손으로 벽이나 책상을 잡고 무릎을 굽혀줘야 한다. 누워 있는 상태라면 몸을 옆으로 구부린 자세가 도움이 된다.
 

일과성 윤활막염 연령별 요양급여비용총액 비율 (출처=건강보험심사평가원)

출처: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hm&sid1=102&sid2=59b&oid=018&aid=0004271575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집단수집거부 이용약관 사이트맵

  상호 : 153방문요양센터  |  대표 : 김장수  |  사업자등록번호 : 852-13-00925
 주소 : 서울특별시 광진구 자양로30길 14 구의동 2층  |  Tel : 010-5508-0795  |  개인정보관리자 : 박미령  |  이메일 : 153care@daum.net
                                                                                         Copyrightⓒ 153방문요양센터.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