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고객지원 > 공지사항

공지사항 전문가들 모여 커뮤니티케어 발전방향 논의
2019-05-23 08:53:37
관리자 <> 조회수 189

보건복지부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은 한국보건행정학회, 한국장기요양학회와 함께 21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제1회 지역사회 통합돌봄(커뮤니티케어) 2026 비전 공개토론회’를 개최했다.

 

정부는 지난해 ‘제1단계 노인 커뮤니티케어 중심: 커뮤니티케어 기본계획’을 발표하면서 후속연구·논의과제를 제시한 바 있으며, 향후 ‘포럼’을 운영해 이러한 과제들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이루어나가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번 포럼은 분야별 전문가의 심층적 논의를 통해 ‘커뮤니티케어’의 의미와 발전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준비했으며, 향후 포럼별 논의 주제에 따라 관련 학회·단체 또는 선도사업을 수행하는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했다.

 

이번 포럼은 ‘다가오는 초고령사회, 지역사회 통합돌봄을 논하다’라는 주제로 한국보건행정학회, 한국장기요양학회와 함께 개최했다. 닐 길버트 미국 U.C. 버클리대 교수의 특강에 이어 정형선 한국보건행정학회장과 김홍수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의 발제 후, 이규식 건강복지정책연구원장이 좌장을 맡아 지정토론을 진행했다.


 

미국 U.C. 버클리대 사회복지학과 닐 길버트 교수는 ‘한국의 노인과 아동을 위한 돌봄의 도전’이라는 주제로 특강을 했다. 한국은 아동과 노인을 돌보는 사회적 비용이 큼에도 불구하고 국내총생산(GDP) 대비 공공 지출이 다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들보다 낮다고 진단했다. 이에 따라 장기요양지출 증가에 대한 정책대안으로 장기입원 대신 커뮤니티케어 제공 장려 등을 제시했다.

 

특히 미국의 커뮤니티케어 사례를 설명하며 홈 케어 모형에 기초한 정책의 장점으로 시설 이용비용의 절반 수준으로 노인이 가족·이웃과 상호작용을 하며 편안한 삶을 누릴 수 있다는 점을 제시했다. 미국의 커뮤니티케어(HCBS)는 1983년 사회보장법의 개혁을 통해 정부가 메디케이드 가이드라인을 통해 요양시설 입소 자격이 있지만 지역사회와 가정에서 케어를 받고 싶어 하는 노인의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한 돌봄 정책이다.

 

정형선 한국보건행정학회장은 ‘한국커뮤니티케어의 방향: 지역, 대상자, 서비스’라는 주제로 발제를 했다. 복지, 요양, 보건의료 등의 분야 간에 연속적인 돌봄과 연계가 이뤄지지 않고 영역 내에서의 독점 또는 경쟁 구도로 인해 사각지대가 존재하는 우리나라 상황을 진단했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 커뮤니티케어의 추진 방향으로 지역 중심, 대상자 중심과 함께 돌봄서비스 및 건강보험, 장기요양보험 제도 등의 서비스 및 제도의 관점에서 고려해야 할 요소들을 제시했다. 그리고 이를 실현하기 위해 일관성 있고 통합적인 서비스제공 체계, 건강보험과 장기요양보험 연계 강화 및 지방자치단체 참여 확대 유인(인센티브) 개발, 적정 인력 및 병상 등의 구조 개편 등을 검토할 것을 제안했다.

 

김홍수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교수는 ‘한국 노인 지역사회 통합돌봄체계 구축: 기회와 과제’에 대해 발제를 했다. 노인 대상 커뮤니티케어는 우리나라가 초고령 사회 진입을 앞두고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과제이며, 미래 보건복지 제도 개혁의 모형을 제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노인 커뮤니티케어의 목표와 사회적 투자에 대한 보다 폭 넓은 사회적 합의, 지역사회에서 노인과 가족의 참여 중요성, 한국 제도의 고유한 맥락에 대한 고려가 필요함을 강조했다.

 

보건복지부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이번 포럼에서 제안된 사항들을 6월부터 시작되는 선도사업 지역에서 적용해 실증 근거 확보, 심층적인 연구를 통해 구체적 정책과제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선도사업은 오는 6월부터 2년간 지역자율형 통합돌봄 모형마련을 위해 선발된 16개 지자체에서 대상자의 욕구에 맞춰 주거·보건의료·요양·돌봄 등 서비스를 연계·통합 제공해 지역사회 독립생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차관은 “돌봄이 필요한 노인, 장애인, 정신질환자 등 모든 국민은 본인이 살던 곳에서 가족이나 이웃과 함께 어울려 살면서 본인의 욕구에 맞는 다양한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누릴 수 있는 당연한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또한 “커뮤니티케어 정책이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각계 전문가들의 참여와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용익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은 “2026 비전 포럼을 통해 커뮤니티케어의 가치가 국민적 공감을 얻어 지속적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다양한 분야에서 관심과 참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출처: http://www.seniortimes.co.kr/detail.php?number=7943&thread=14r03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집단수집거부 이용약관 사이트맵

  상호 : 153방문요양센터  |  대표 : 김장수  |  사업자등록번호 : 852-13-00925
 주소 : 서울특별시 광진구 자양로30길 14 구의동 2층  |  Tel : 010-5508-0795  |  개인정보관리자 : 박미령  |  이메일 : 153care@daum.net
                                                                                         Copyrightⓒ 153방문요양센터.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