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고객지원 > 공지사항

공지사항 하루 홍차 한 잔으로 치매 예방
2020-01-31 20:11:13
관리자 <> 조회수 106

[건강을 부탁해] “하루 홍차 한 잔, 알츠하이머 치매 위험 거의 절반으로 뚝”

 
▲ “하루 홍차 한 잔, 알츠하이머 치매 위험 거의 절반으로 뚝”
 

한 잔을 마시면 알츠하이머성 치매에 걸릴 위험을 현저하게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러시대 연구진이 치매 증상이 없는 평균나이 81세 고령자 921명을 대상으로 평균 6년, 최대 12년간 추적 조사해 이런 결론에 이르렀다고 미국신경학회(AAN) 학술지 ‘신경학’(Neurology) 최신호(29일자)에 발표했다. 


연구진은 매년 한 차례 이들 참가자를 대상으로 어떤 음식을 얼마나 자주 먹는지에 관한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알츠하이머 치매 발병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인지능력 검사를 수행했다. 이 기간 모든 참가자 중 220여 명이 알츠하이머 치매 진단을 받았다. 

이들 전문의는 또 참가자들이 음식을 통해 이른바 ‘플라보놀’로 불리는 각종 항산화 물질을 얼마나 섭취하는지를 추산했다.

플라보놀 섭취량이 하루 평균 15.3㎎으로 가장 많은 참가자 186명 중에서 알츠하이머 치매 진단을 받은 이들은 28명(15%)뿐이었지만, 하루 평균 5.3㎎으로 플라보놀 섭취량이 가장 낮은 참가자 182명 중에서는 무려 54명(30%)이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가장 많은 플라보놀을 섭취한 사람들이 그렇지 않은 이들보다 알츠하이머 치매에 걸릴 확률이 48% 더 낮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 결과는 심지어 연구진이 제2형 당뇨병이나 심부전과 뇌졸중 등 심혈관계질환 병력 또는 고혈압 여부 등 다른 알츠하이머 치매 위험 요인을 고려해도 마찬가지였다. 

참고로 하루 평균 15.3㎎의 플라보놀 섭취량은 홍차 한 잔을 마신 것과 비슷하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연구진은 또 이들 참가자가 섭취한 음식 속 플라보놀을 캠페롤과 이소람네틴, 미리세틴 그리고 케르세틴이라는 4종으로 분류 검토했다.

그 결과, 시금치와 브로콜리, 케일 등 잎이 많은 녹색 채소와 홍차 같은 음식에 풍부한 캠페롤은 알츠하이머 치매 위험을 51%나 줄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올리브유와 적포도주, 배 그리고 토마토 소스 같이 이소람네틴이 풍부한 식단은 홍차와 케일, 오렌지, 토마토 그리고 적포도주 같이 미리세틴이 많은 식단과 마찬가지로 알츠하이머 치매 위험을 38%까지 낮췄다. 

반면 주로 사과에서 발견되는 케르세틴은 알츠하이머 치매 위험 감소와 관계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참고로 케르세틴은 토마토와 케일 그리고 홍차에도 풍부하다. 

이에 대해 연구 주저자인 토머스 홀랜드 박사는 “이번 결과는 플라보놀을 음식으로 섭취하면 알츠하이머 치매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면서 “플라보놀은 이미 항산화 및 항염 작용을 하는 것으로 잘 알려졌다”고 설명했다. 

사진=123rf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s://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200130601020&wlog_tag3=naver#csidxd9774fa4be02e9fa50b825d24bfc747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집단수집거부 이용약관 사이트맵

  상호 : 153방문요양센터  |  대표 : 김장수  |  사업자등록번호 : 852-13-00925
 주소 : 서울특별시 광진구 자양로30길 14 구의동 2층  |  Tel : 010-5508-0795  |  개인정보관리자 : 박미령  |  이메일 : 153care@daum.net
                                                                                         Copyrightⓒ 153방문요양센터.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