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고객지원 > 공지사항

공지사항 고관절 수술 후 섬망 진단시 치매 발생 위험 분석
2020-05-21 14:57:57
관리자 <> 조회수 64

노부모 수술후 `섬망`증세 있다면? 치매발병 위험 9배↑



서울대병원 운영 서울시 보라매병원 정형외과 이승준 교수가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서울대병원운영 서울시 보라매병원 정형외과 이승준·재활의학과 이상윤 교수가 노인 수술 후 주요 합병증 중 하나인 '섬망'이 치매발생 위험을 크게 높인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21일 밝혔다. 섬망은 신체 질환이나 약물 등으로 인해 뇌에서 전반적인 기능장애가 나타나는 증상을 말한다. 노년층에서 주로 발생하고 주의력과 인지 기능 저하가 발생한다는 점에서는 치매와 동일하지만 섬망은 갑자기 발생해 대개 1~2주안에 증상이 회복되는 특징이 있다.


보라매병원 공동 연구팀은 2003년부터 2018년까지 고관절 수술 환자를 대상으로 치매 발생 비율을 조사한 전향적 연구 결과들을 바탕으로 메타분석(동일하거나 유사한 주제로 연구된 연구결과들을 계량적으로 종합해 포괄적이고 거시적인 연구 결론을 이끌어내는 연구방법)을 실시해 고관절 수술 후 섬망 증세에 따른 치매 발생 위험성을 연구했다. 최종적으로 6건의 연구에 참여한 844명의 임상 지표가 분석에 활용됐으며 분석 결과 수술 후 섬망 증세가 나타날 경우 치매 발생 위험이 무려 9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Odds ratio: 8.957).


연구팀은 844명 중 265명에서 섬망이 진단되었으며, 그 중 101명은 수술 후 평균 6개월의 추적기간 내에 이전에 없었던 치매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되어 수술 후 섬망 증세가 치매 발생의 유의한 위험인자로 확인되었다고 밝혔다.


이승준 교수는 "낙상과 골다공증으로 인한 고관절 골절 및 퇴행성 질환은 고관절 수술에 있어서 주요한 부분을 차지한다"며 "이러한 고관절 골절과 퇴행성 질환은 고령 환자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수술 후 섬망 증세가 나타날 경우 치매가 발생할 가능성도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상윤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 섬망은 한번 발생하게 되면 치매로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확인된다"며 "노년층의 경우, 수술 후 의심 증상이 나타날 경우에는 조기에 적극적인 치료를 받아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노인학 및 노인병학(Archives of Gerontology and Geriatrics)'2020년 3~4월호에 게재됐다.

[이병문 선임기자]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hm&sid1=103&sid2=241&oid=009&aid=0004579332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집단수집거부 이용약관 사이트맵

  상호 : 153방문요양센터  |  대표 : 김장수  |  사업자등록번호 : 852-13-00925
 주소 : 서울특별시 광진구 자양로30길 14 구의동 2층  |  Tel : 010-5508-0795  |  개인정보관리자 : 박미령  |  이메일 : 153care@daum.net
                                                                                         Copyrightⓒ 153방문요양센터.All rights reserved.